봄날은 간다.

|

지난 주말에 동네 한바퀴 돌아봤습니다. 
주중에 왔던 비로 꽃이 다 떨어져 꽃놀이 하고픈 분들께는 좀 아쉬웠겠으나..
꽃이 떨어지고 새로운 잎이 피어나는 이 시기.
그 시기의 느낌도 나쁘지 않습니다. ^^


 



흔적만 남는다. 그것조차 곧 사라지리라. 






꽃은 지고 푸르름이 돋아난다. 
푸르른 계절의 출발점. 







꽃들아, 안녕. 
미안하지만 난 푸르름이 더 반갑구나.


 

'▣ in my life.. > ┗ 모퉁이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경궁의 밤.  (7) 2011.04.29
봄날은 간다.  (0) 2011.04.25
봄날. 한강 뚝섬 유원지.  (2) 2011.04.13
봄의 전령, 개나리를 만나러 간 응봉산. ^^  (2) 2011.04.12
Trackback 0 And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