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대포의 야경.

|

다대포 하면.. 

떠오르는건 일몰, 그리고 대형 분수.


근데.. 얼마전부터 새로운 풍경이 하나 들어섰습니다. 






바로 야경이죠. ^^


다대포 분수와는 정 반대편입니다. 

뻘이었던 곳에 나무다리를 놓고 쉴 공간을 만들어 산책로를 조성한 것이죠. 

작년에 열심히 공사해서.. 길이 오픈된건 몇달 되었는데.. 


얼마전에 밤에 불이 들어온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 







이런 길을 걸을 수 있습니다. 


나무로 만들어진 길이고, 사람들이 계속 왕래하기 때문에.. 

솔직히 장노출로 사진 찍기 쉽진 않은 장소죠. 








중간중간 이런 전망대? 도 존재합니다. 

앉아 쉴수도 있고.. 

낮에는 바다를 찬찬히 바라볼 수 있죠. 


단지 밤에는 정말 칠흙같은 어둠이라.. 아무것도 안보인다는 것. 

광안리의 야경은 광안대교라는 큰 등불이 버텨주기 때문에 있는거죠. 

다대포도 등대나 간이 조명등을 좀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어요. 







날이 좋아져서... 곧 사람들 많아질 것 같네요. 


분수대-바다쪽산책로(청계천을 흉내낸..)-반대편산책로(사진속 장소)

로 이어지는 라인이 만들어 졌네요. 

아, 물론 몰운대도 여전하죠. ^^



다대포 참 많이 변했어요. 

밀물에 텐트 급히 철수하고 하던 황량했던 예전과는 정말 많이 달라진.. ^^; 








Trackback 3 And Comment 2
  1. 2016.05.03 12: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날 좋을 때 다시 한 번 가요. 좀 아쉬웠다능.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