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불던 날, 봉하마을을 가다

|

얼마전 친한 동생이.. 

봉하마을에 가는데 좀 태워달라길래.. (기사냐!!) 


의도치 않게 봉하마을에 다녀왔습니다. 

그러고 보니 조금 있으면 10주기네요.. 








공영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추모의 집부터 둘러봤습니다. 


저 사진과 저 때의 기분은 잊혀지지가 않네요. 

서울역 앞에서 보며 훔쳤던 눈물이. 


[▣ in my life../┗ 모퉁이시선] - 20090529 - 국민장 서울역 앞.








추모의 집은 양쪽의로 나뉘어, 

한쪽에는 영상을 계속 틀어주고, 다른쪽은 전시관으로 되어 있습니다. 

전 전시관 위주로.. 







노란 리본으로 만들어진 노통. 







봉하마을은 이렇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대통령 생가, 추모의 집, 묘역, 공원이 주 코스. 


부엉이 바위는.. 그냥 여러생각이 들 것 같아 오르지 않았습니다. 








참 그리운 사람이죠. 







묘지가 있는 광장(?)에는 바닥에 많은 이들의 글귀가 남겨져 있습니다. 

하나씩 천천히 보다보면 역시 많은 생각들이... 







저 앞이.. 







유독 눈에 들어오던 글자. 








마침 추모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저 바위가 바로 묘역이죠. 








많은 추모의 발길들.. 







저곳이 참 싫어요. 







묘역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바로 옆으로는 작은 공원이 있습니다. 

저 공원에서 부엉이 바위까지 오르는 등산코스가 이어지게 됩니다. 







공원 뒤쪽의 저수지. 







작은 공연들도 펼쳐지는 장소죠. 생태공원. 







꽃들이 남아있던 시기였습니다. 







이제는 잔디가 더 올라오겠죠. 









찬찬히 한바퀴 돌아보고 나왔습니다. 


마침 이날 바람이 새차게 불어서.. 더 오래는 못 있겠더라구요. 







여기는 생가. 

안을 구경해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뒤에 대통령의 집이 있죠. 

5월달에는 그곳도 공개한다고 합니다. 

한번 내부가 보고 싶긴 하네요. 




의도치 않게 찾게 되었지만.. 

시간을 돌아보고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교통편이 조금 아쉬운 곳이긴 하지만.. 

한번쯤은 꼭 가보아도 좋지 않을까 싶어요. 






Trackback 0 And Comment 1
  1. 2018.04.23 11:27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prev | 1 |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 | 259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