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먹는 수육.

|


비계를 워낙 싫어하는 햄이인지라.... 

사실 다른 부위도 해봤지만 맛이 안나더군요. 


역시 수육은 삼겹이랄까요? 







언제인가.. 이모님이 해준 김치가 너무나도 수육 스타일(?)이라... 

잽싸게 수육을 만들어봤던 날. 


아주 맛있었어요. 

수육 만드는데엔 정답이 없지만.. 

저희는 커피로 정착했어요. ㅎ






'▣ in my life.. > ┗ 버섯메뉴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설록 그린티 롤케이크  (0) 2018.01.31
집에서 먹는 수육.  (0) 2018.01.29
하트 미역과 계란찜  (0) 2018.01.27
명란 마요네즈와 계란말이  (5) 2018.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