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기록의 시작. NEX-6

|


2002년도에 F717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카메라를 만진게 벌써 10년이 넘어갔습니다. 



그간 고생해온 A300도 벌써 5년이 넘어가네요. 

하지만 이제 DSLR은 무거워요. 크고.. 


이래저래 사진 잘 안찍게 된게 2년은 족히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녀석이 들어왔습니다. 


소니 미러리스 중에 가장 적당하다고 느끼는.. NEX-6입니다. 

16-50렌즈가 아주 아담하니 좋네요. 


렌즈 포함 무게가 539g. 아.. 좋네요. 좋아~ ^^







5년을 수고해준.. A300. 

이제는 소니에서 사라진 CCD 사용 기종이죠. 

그래서.. 요즘 센서들과는 조금 다른 느낌을 내어 줍니다. 


중고가가 똥값 되기도 했지만.. 

이젠 정도 들어서 못 버리겠네요. ^^; 









아래는.. NEX-6 테스트샷. 






이건 내장 스트로보 사용한 컷. 

간이 바운스가 되니 좋습니다. ^^ 






감도가 워낙 좋아져서.. 

이런 액정 기기들의 화면도 무리 없이 찍을 수 있습니다. 

A300으로는 좀 힘들었지요. ^^; 


ISO AUTO가 3200까지 가네요. 

3200이 A300의 400보다 좋네요. ㅡ_ㅜ 

이거시 세월인가.. ㅠ_ㅠ












사진 찍은지가 너무 오래되어 감이 없네요. 

천천히 좀 더 적응해 나가야겠어요. ㅎㅎ








Trackback 1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