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 흰우유를 못 먹습니다. 


먹으면 거의 95% 확률로 화장실로 달려가죠. 


언젠가 의사선생님께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사실 한국인 중 흰우유를 제대로 소화 못 시키는 사람이 절반 이상이라고.. 

이상을 느낄 정도냐 아니냐의 차이일 뿐이라고..

뭐 절대적으로 맞는 말이라는 증거도 없고..

지금은 세월이 많이 흘러 사람들도 변했으니 또 다르겠죠.



아무튼.. 전 흰우유를 못 먹습니다. 




근데.. 

얼마 전부터 이 녀석을 마십니다. 


인터넷에서 주워들은 정보로..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한번 먹어봤는데.. 


이 녀석을 먹고는 뱃속에 이상증상이 나타나질 않습니다. 

(저지방은 조금 안맞더군요. 파란 뚜껑 일반 버전만 제겐 딱 좋았습니다.)



상하목장의 63도 저온살균우유.


정확히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단지 저온살균이 아닐지도 모르고.. 

소를 키우는 방식이 다르다는 썰도 있고.. 


하지만 좋은 우유임에는 분명한 것 같습니다. 


요즘 흰 우유를 종종 먹습니다.

(가격도 비싸지 않아요. 마트 기준)



단지 흰우유를 먹는다는게 기분 좋다는거.

그런 기분 아세요? ^^






'▣ in my life.. > ┗ 버섯메뉴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에 해먹은 부대찌개  (2) 2016.04.19
매콤새콤 골뱅이 무침  (4) 2016.04.15
쌀국수 먹은 날.  (0) 2016.04.13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976,470
Today
59
Yesterday
135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