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립커피도 시원하게! 칼리타 아이스 드립퍼

|


드립커피는 여름에 좀 아쉽기 마련인데.. 

이런 녀석이 있길래 사봤습니다. 


오랜만에 다시 칼리타 복귀네요. 







일반적인 드리퍼로도, 아이스 형태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가격도 저렴하더라구요. 









구성품. 

기본적인 드립퍼 구성에 아이스 바스켓이 포함된 형태입니다. 

가격대 상 드리퍼가 플라스틱이라는게 단점이긴 합니다. 








요런 형태. 

생각보다 사이즈가 큽니다. 

드리퍼는 기본적인 칼리타 사이즈지만, 

커피서버도 좀 큰 편이고, 아이스 바스켓까지 하니까 엄청 커지네요. 








최근 사용중이던 빈플러스 드립퍼랑 비교하니 뭐.. ㅎㄷㄷ한 사이즈네요. ㅋ


[▣ in my life../└ 만물지름상] - 빈플러스 마이드립세트 SD03








드리퍼만 기존에 쓰던 걸로 바꿔서 내려봤습니다. 

중간 아이스 바스킷에 얼음을 넣고 커피를 내려주면.. 

얼음을 지나면서 식고, 사이폰을 통해 내려오면서 한번 더 식습니다. 

아래 커피서버에 얼음 넣고 내리거나, 그냥 내린 후 얼음컵에 넣어 식히는 것 보다 확실히 효과가 좋습니다. 








그렇게 내린 아이스 커피. 


완전 차갑게 만들어주진 않지만, 

온기는 거의 없을 정도로 확실하게 식혀줍니다. 

그래서 커피향도 잘 남아있구요. 


반신반의 하면서 사봤는데.. 

상당히 만족중입니다. ^^)b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