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참 이놈의 비는 지겹지도 않나봐요. 

꾸리꾸리한 하늘과도 좀 이별하고 싶네요. 







한강 수위가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근데 그보다.. 오염도가 심각하더군요. 

흙탕물은 둘째치고.. 쓰레기가 어마어마 합니다. 

사진상에 물줄기(?)처럼 보이는 것들이 다 쓰레기에요. 

그냥.. 멀리서 봐도 눈에 보일 정도로 엄청난 양.. 








퇴근시간 무렵에는 잠시 햇살이 들었습니다. 

한 한시간 반짝한거 같네요. 다시 어두컴컴.. 


맑은 하늘이 그립습니다. 






'▣ in my life.. > ┗ 모퉁이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 숭례문.  (2) 2013.07.18
힐링이 필요해! 리버힐즈 캠핑장.  (8) 2013.07.10
된장놀이. 투썸플레이스.  (0) 2013.07.09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976,464
Today
53
Yesterday
135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